웃으며 보내는 안녕, 토이 스토리 3




오늘 일본에서 토이 스토리 3가 개봉됐습니다.

이런건 개봉 첫날에 봐줘야 제맛이죠. 그래서 보고 왔습니다.




-- 내용 언급이 있습니다 --






서부를 배경으로 한 액션 활극으로 시작해서 그런가 11년만에 돌아온 것이라곤 믿기지 않을 만큼 금방 이야기 속에 빠져 듭니다. 물론 3D라는 기술의 힘도 크겠지만요.
아주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인형들처럼 이야기도 자연스럽습니다.
1편부터 나오던 장난감들이 사라진 이유도 등장 인물의 대사 속에서 자연스럽게 설명합니다.

그렇습니다. 토이 스토리 3는 그런 자연스러움을 이야기합니다.

아이는 나이를 먹고 장난감은 낡습니다.
소중했던 물건도 시간이 지나면 잊혀져 갑니다.
언제까지고 함께일 것 같던 시간도 그렇게 변합니다.
그게 자연스러운거죠.

왁자지껄한 소동 속에서 헤어짐과 만남이 계속 반복됩니다.
행복은 영원 속이 아니라 변화 속에 있다는 걸 말하는 것처럼요.
헤어짐은 슬프지만 그래서 웃으며 고마워하며 떠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이야기하면 재미없어지니 여기까지 :D

토토로도 등장해서 그런지 극장에서 아이들이 토토로다!라고 외치는 소리가 ^^;
아이와 함께 보실 분은 영화가 끝나고 스탭롤이 올라갈 때 나가지 마세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원숭이를 무서워하는 아이에게 무섭지 않다는 걸 보여줄 화면이 나오니까요.


앤디가 우디를 얼마나 아꼈는지 동작 하나로 표현하는 그 장면에서 찡하더군요.
역시 픽사는 괴물 집단입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꼭 극장에서 보세요 ^^



보셔야 할 분
1. 어릴 적 장난감을 가지고 인형놀이나 전쟁 놀이를 해보셨던 분
2. special thanks에 스티브 잡스라는 이름이 올라가는 걸 보고 싶으신 분
3. 토이 스토리 1, 2편을 보셨던 분
4. 3D 영화 좋아하시는 분
5. 웃음과 감동 이야기를 좋아하시는 분
6. 탱고 좋아하시는 분 :D

by NuRi | 2010/07/10 21:18 | 필름 공장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nuridol.egloos.com/tb/335868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Lainworks at 2010/07/10 21:47
2번 이유는 좀 무섭네요....

결국 픽사는 11타수 11홈런인가요. 지금까지 단 한작품도 실패를 안하네요.
Commented by 스토리작가tory at 2010/07/11 06:56
<카>는 홈런보단 그냥 안타...느낌이...
Commented by GoInZZy at 2010/07/12 19:10
내용있단 소리에 냅다 스크롤...우리나란 8월에나 개봉...에라..
Commented by 깜모 at 2010/07/16 18:42
누리님 포스팅보고 당장 예약해서 보고 왔네요.
정말 대만족한 영화였습니다. 제 아내도 너무 좋아하더군요.
밤늦은 시각이라 기념품?을 못샀기에, 내일 다시 극장에 가서
핸드폰 장식 사러 갑니다~ㅎㅎ

아직도 그 장면?을 생각하면 눈물이 찔끔;;
Commented at 2010/08/02 11:2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dd at 2010/08/02 11:23
dddddddddddddddddddd

:         :

:

비공개 덧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