崖の上のポニョ(언덕베기의 포뇨)를 보고 왔습니다


어제 참가했던 정기점검의 여파로- 예정했던 종료시간보다 2시간 더 늦춰졌습니다... - 반쯤 잠자는 숲 속의 괴물 상태가 되어서 원래 오늘 9시쯤에 가서 영화를 보고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해보자는 계획을 세웠지만 그것이 아침 겸 점심을 밖에 나가서 먹자가 되고는 밥을 먹고 나니 결국 오후 4시 표가 손에 들려 있더군요.

3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도 푹푹 찌는 날이였지만 영화관 안에 들어가니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역시 20세기 최고의 발명은 에어콘이라고 생각하며 그동안 영화를 보면서 모았던 포인트로 끊은 공짜표를 손에 들고는 상영관에 들어갔지요. 들어서니 자리가 반정도 차 있더군요. 가족 단위로 온 사람들도 많았고요. 그리고 커플로 온 사람들도 군데군데 보였습니다. 예를 들어 바로 제 옆자리라던지...

영화 속에는 많은 등장인물도, 어려운 이야기도, 복잡한 상황도 없습니다. 푸른 바다와 그 속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는 생물들, 소년과 소녀가 있을 뿐이지요. 단순하지만 그래서 더욱 힘이 느껴지는 그림이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영화 초반에 바다와 마을의 모습을 보여줄 때 차길로 조용히 움직이는 자동차와 보도 위를 걸어가는 행인의 모습이 특히 인상 깊었습니다.(이상한 곳만 보고 있습니다...) 손으로 그렸다는 수 많은 바닷 속 동물들의 움직임도 잠깐 멍해질만큼 아름다웠고요.

이야기가 팍 하고 터트리는 것이 없기에 어른이 보면 조금 심심할 수도 있지만 아이들을 무척 즐거워 하더군요. 머리에 힘을 빼고 즐겨보자고 마음 먹은 저도 무척 재미있게 봤고요. 이렇게 아이의 마음으로 돌아가보는 것도 좋잖아요. ^^

영화를 보고 나니 닭발이 먹고 싶어졌다는 건 영화를 보신 분이라면 알 수 있을 겁니다. 한국에 계신 분은 영화가 개봉할 때 왜 그런지 확인해 보세요. :)

아직까지도 입에서 떠나지 않는 엔딩곡입니다.


by NuRi | 2008/07/21 20:04 | 영화 감상 | 트랙백 | 덧글(5)

트랙백 주소 : http://nuridol.egloos.com/tb/178625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crdai at 2008/07/21 20:06
저는 그래서 어제 삼계탕을 먹고 왔지요. (야...) 지금도 저노래 흥얼거리고 앉아있습니다. 아니 정말로 미야자키, 히사이시의 콤비는 진정한 오타쿠라니까요. (야야..)
Commented by ha at 2008/07/21 21:15
僕も19日、子供と一緒に見てきました。ちょうど、うちの子供が主人公の宗介君と同じく5歳なもんで・・・
何の期待もしなかったおかげでかなり楽しめました(監督、ごめんなさい)。以前、ジブリ美術館で何回か見てた短編アニメ風な作風で、なぜかこころが暖かくなるほのぼのしい作品でしたね。
個人的には鈴木プロデューサのPodcasting番組(ジブリ汗まみれ)を初回から聴いていたせいで映画のストーリが非常に気になってしょうがなかったんですが満足していますし機会があればもう一度じっくり堪能してみたい映画でした。
Commented by 산왕 at 2008/07/21 23:10
뭔가 80년대(어!?) 분위기가^^; 그래서 더 기대되는군요;
Commented by NuRi at 2008/07/24 07:13
crdai : 역시 그러셨군요. ^^ 그 두사람은 정말 오타쿠 맞죠...

ha : 마음을 비우고 보는게 이 영화에게는 딱이였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다시 한 번 제대로 보고 싶네요.

산왕 : 80년대 분위기가 물씬 풍기죠. ^^ 너무 큰 기대를 가지지 마시고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보면 재미있습니다.
Commented by 닭발 at 2008/12/10 15:57
포뇨 닭발이었을때 징그러웠는데 --

:         :

:

비공개 덧글